‘한복 고쳐 입기’로 옷장 속 한복을 다시 만난다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한복 고쳐 입기’로 옷장 속 한복을 다시 만난다

ATX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한복 고쳐 입기’로 옷장 속 한복을 다시 만난다


- 오래된 한복이 유명 한복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 일상복으로 재탄생 -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옷장 속에 잠자고 있는 한복이 있다. 태어나자마자 입는 배냇저고리부터, 돌복, 색동저고리와 결혼식 때 입는 한복까지, 한복은 우리 인생의 중요한 매 순간을 기록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 낡았어도 쉽게 버리지 못하고 옷장 속에 고이 두는 이유다.


3. 10.~26. ‘한복한 일상 - 한복 고쳐 입기’, 입지 않는 한복과 사연 접수,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무대의상 제작한 한복 디자이너 등이 참여한다.



사진설명: 한복 고쳐입기 홍보자료 <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원장 김태훈, 이하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3월 10일(수)부터 26일(금)까지 국민들과 함께 한복에 얽힌 사연과 추억을 함께 나누는 ‘한복한 일상 - 한복 고쳐 입기’ 행사(캠페인)를 펼친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옷장 속에 잠자던 한복과 새 숨결을 불어넣어 줄 한복 디자이너와의 만남을 주선한다.


‘한복한 일상 - 한복 고쳐 입기’는 ‘2021 봄 한복문화주간(4. 9.~18.)’을 계기로 일상에서 한복 입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기획됐다. 오랫동안 입지 않던 한복을 다시 꺼내입을 수 있도록, ▲ 한복 명장 이혜순 디자이너, ▲ 방탄소년단(BTS), 배구선수 김연경 등의 한복 정장을 제작한 김리을 디자이너, ▲ 블랙핑크 등의 무대의상을 만든 김단하 디자이너 등 3인의 한복 디자이너가 참여한다.


한복을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복진흥센터 누리집(www.hanbokcenter.kr) 또는 누리소통망(www.instagram/hackr.official)에 ▲ 전통한복, ▲ 한복정장, ▲ 신한복, ▲ 한복소품 중 변신을 원하는 분야(스타일)를 골라 본인의 한복과 사연을 올리면(3. 10.~26.)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3. 29.~4. 2. 대국민 투표와 디자이너 심사로 변신 대상 총 15점 선정, 인기 사연은 영상으로 제작한다.


3월 29일(월)부터 4월 2일(금)까지 대국민 투표와 참여 디자이너의 심사를 거쳐 접수된 사연 중에 변신 대상 의상(전통한복, 한복정장, 신한복) 5점과 소품 10점을 최종 선정한다. 가장 많은 공감을 얻은 사연은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며, 컬투의 김태균 씨가 해설자로 참여한다. 이번 행사와 관련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복진흥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가 한국인의 삶 깊숙한 곳에 자리 잡고 있는 한복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장롱 속에서 잠자고 있는 한복이 다시 일상의 빛을 볼 수 있도록 많은 국민들이 신청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AT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