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지혜와 성찰을 나누는 인문 프로그램 운영 기관 공모

[ 기사위치 교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코로나19 시대, 지혜와 성찰을 나누는 인문 프로그램 운영 기관 공모

ATX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시대, 지혜와 성찰을 나누는 인문 프로그램 운영 기관 공모


- 3월 19일까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도서관 지혜학교’ 운영 기관 접수


- 3월 31일까지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 운영 기관 접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 이하 출판진흥원), (사)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와 함께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도서관 지혜학교’,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 등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할 전국의 도서관과 생활문화시설을 공개 모집하고, 코로나19가 가져온 사회 변화, 공동체·연대 가치 회복 등 인문적 주제에 대해 성찰할 수 있는 다양한 인문 프로그램의 운영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더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그 접근성을 높였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협력체(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경험이 없는 작은 도서관, 전문도서관 등도 지역의 거점 도서관과 함께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은 다양한 인문 프로그램 및 전문가와 생활문화시설을 연결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 도입한 인문 프로그램 공모 지원 시스템(https://inmun360.culture.go.kr/b2b)을 활용해 사업 신청과 접수를 진행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시대의 인문적 성찰 ‘도서관 길위의 인문학’



사진설명: 도서관 기리위의 인문학 포스터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 강연과 현장 탐방, 체험활동을 연계한 ‘자유기획’(300개), ▲ 중학교의 자유학년(기)제와 연계한 ‘자유학년(기)제’(20개), ▲ 참여자 중심의 읽기 및 글쓰기 활동인 ‘심화과정(함께 읽고 쓰기)’(80개) 세 가지 유형으로 진행한다.


올해도 코로나19가 가져온 일상의 변화와 마음의 상처, 유례없는 재난 상황에 인문학적으로 접근하는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프로그램들이 비대면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프로그램 운영을 원하는 도서관은 3월 19일(금)까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누리집’(https://libraryonroad.kr)에서 참여 신청을 할 수 있으며, 공모 자격과 신청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인문 가치가 생활 속으로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



사진설명: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 포스터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생활문화시설 길 위의 인문학’은 지역의 생활문화시설과 미취업 인문 전문가가 협력·기획한 지역 주민 대상 인문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더욱 많은 인문 프로그램이 지역에 확산할 수 있도록 전년 대비 지원 프로그램 수를 확대했다.

인문 프로그램 공모 지원 시스템을 통해 먼저 인문 전문가로부터 프로그램을 제안받은 후 전국 문화의 집, 생활문화센터 등 공공 문화시설과 기초문화재단·독립서점 등 시설과 공간을 갖춘 민간 문화단체·시설을 대상으로 3월 31일(수)까지 프로그램 운영 기관 신청을 받는다.


최종 심사를 거쳐 120개 프로그램을 선정해 인문 전문가 활동비, 프로그램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참여자 간 교류, 소통, 성장의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자세한 신청 요건, 지원 내역, 절차 등은 출판진흥원 누리집(www.kpipa.or.kr)과 인문360° 누리집(inmun360.cultur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생 제2막의 풍요로움 ‘도서관 지혜학교’



사진설명: 도서관지혜학교 포스터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 ‘도서관 지혜학교’는 지역 인문대학 강사 등 전문인력이 도서관에서 참여형·토론형 인문심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올해 역시 전국 국공립대/사립대 인문대학장협의회의 협조를 받아 우수 프로그램 156개를 접수했다. 운영 도서관과 도서관별 운영 희망 프로그램을 3월 19일(금)까지 공개 모집(전자우편 접수 wisdom@kpipa.or.kr)해 프로그램 100건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신청 요건, 지원 내역, 절차 등은 출판진흥원 누리집과 인문360°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20년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도 국민 27만여 명이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640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올해도 많은 국민들이 인문 프로그램을 통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는 삶의 지혜를 얻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AT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