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위치 뉴스 ]

제14차 문화다양성 협약 정부간위원회 주재

ATX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한국, 문화다양성 협약 정부간위원회 계기

문화 분야 회복력 강화 및 발전 방향 논의


문체부 장관 의장으로서 제14차 문화다양성 협약 정부간위원회 주재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2월 1일(월)부터 6일(토)까지 화상회의(20:30~23:30, 한국시간)로 열리는 제14차 유네스코 문화다양성 협약 정부간위원회(이하 정부간위원회)에 참석해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한다. 우리나라는 작년 2월 제13차 정부간위원회에서 개발도상국의 문화산업 발전에 앞장선 점 등을 인정받아 박양우 장관이 24개 전체 위원국의 동의로 의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문화적 표현의 다양성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정부간위원회는 당초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정부간위원회에는 24개 위원국(서유럽·북미, 동유럽, 라틴아메리카,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아랍 등 6개 지역 대표이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한국, 중국, 몽골이 위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음.)을 포함해 전 세계 149개 협약 비준국과 국제기구, 비영리단체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국제연합(UN)이 2021년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제 창의경제의 해(이하 창의경제의 해)’로 지정함에 따라 이번 정부간위원회 첫째날인 2월 1일(월) ‘창의경제의 해’ 유네스코 기념식을 진행한다. 의장인 박양우 장관은 ‘창의경제의 해’를 소개하고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Audrey Azoulay) 사무총장, 국제연합(UN) 제75차 총회 볼칸 보즈키르(Volkan Bozkir) 의장, 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UNCTAD(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Trade and Development)) 이자벨 뒤랑(Isabelle Durant) 부사무총장 등은 영상 축사를 통해 ‘창의경제의 해’ 실현에서의 문화와 문화산업의 역할을 강조할 예정이다.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도 영상으로 정부간위원회의 시작을 축하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문화와 예술계에 응원의 말을 전달한다.


제14차 정부간위원회에서는 ▲ 문화다양성 기금(IFCD: International Fund for Cultural Diversity) 현황 및 향후 방향, ▲ 디지털 환경하에서의 문화다양성 협약 이행, ▲ 1980년 예술가 지위에 관한 권고와 문화다양성 협약과의 관계 등 총 18개 의제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 열리는 정부간위원회인 만큼 지난 1년 동안 문화와 문화산업 분야에서의 코로나19 영향을 평가하고, 대응 정책과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각국 대표단의 의견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자리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깊다.


사진설명: 제14차 문화다양성 협약 정부간위원회 회의개요, 문화체육관광부


2월 2일~3일에는 유네스코와 협력해 부대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이번 정부간위원회를 계기로 우수한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소개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에 직면한 문화 분야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고자 유네스코와 협력해 2월 2일(화)과 3일(수), 부대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2월 2일(화)에는 김현민 스크린 기자가 진행하는 유네스코 영상 토론회(ResiliArt: Through the lens of Asian Filmmakers)를 열어 영화 <벌새> 김보라 감독과 영화 <트루마더스> 가와세 나오미 감독이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문화 발전 및 코로나19 이후 문화예술계 지원 등을 논의한다.

2월 3일(수)에는 영화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이앤엠(E&M) 대표가 참석해 문화다양성과 기생충에 대해 김혜리 씨네21 기자와 이야기(Making of ‘Parasite’: Dialogue with the producer)를 나눈다. 이번 문화행사는 2월 2일과 3일, 당일 회의가 끝난 직후 유네스코 유튜브를 통해 상영되며, 각 행사 다음날(2. 3./ 2. 4.) 오후 6시에 문체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mcstkorea)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또한 정부간위원회 회의 시작 전후에 국내외 문화예술가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활동을 소개하는 영상을 선보인다. 방탄소년단, 잠비나이, 양혜규, 국립무용단과 국립발레단, 매체예술(미디어아트) 그룹 ‘태싯(Tacit)’,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등 다양한 매력을 가진 한국 문화콘텐츠들이 세계 문화정책 담당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양우 장관은 “문화는 인간의 창조적 정신에 기반해 만들어진 창작물로 다양한 분야와 결합해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같은 위기 상황에서 음악, 미술, 공연 등을 통해 서로를 이어주고 사회가 연대하고 통합할 수 있게 하는 힘을 보여주었다.”라며, “이번 정부간위원회 회의는 주요 의제에 대해 각국이 가진 경험과 정보를 적극 공유하고 직면한 과제와 향후 협력방안을 국제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인 만큼, 의장으로서 소기의 성과를 이끌어 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AT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